바로가기영역

맨위로

X

베스피드 - VESPID

본문영역

  • Home
  • OK
  • OK 히스토리

OK 히스토리

메뉴열기

2012-2013위기를 희망으로 바꾸다

  • - 2012년 8월 러시앤캐시 드림식스 네이밍 후원 체결
  • - 2012년 10월 아산 연고지 협약
  • - 2012년 김호철 감독 선임
  • - 2012-2013 V리그 시즌 4위 (16승 14패)
러시앤캐시 드림식스 네이밍 스폰서참여
러시앤캐시 드림식스 네이밍 스폰서참여

팀 해체 위기의 드림식스 선수들에게 따뜻한 손을 내밀고 네이밍 스폰서 이상의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것은 러시앤캐시였습니다. 지원을 통해 선수들은 희망을 품게되고 이는 경기력으로 이어져 V리그에서 러시앤캐시의 진정성과 드림식스 선수들이 함께 ‘반전 드라마’를 만들었습니다.

모래알 같은 조직력, 팀 해체의 위기까지 찾아오다

모래알 같은 조직력, 팀 해체의 위기까지 찾아오다 2012년 9월 내 인수기업이 없는 경우 팀 해체의 위험이 도사리는 사이 감독 항명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드림식스 선수들은 좌절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네이밍 스폰서를 넘어 한가족으로, 김호철 감독의 영입

네이밍 스폰서를 넘어 한가족으로, 김호철 감독의 영입 다미 선수 영입, 김호철 감독의 선임, 그리고 승리 수당 등 아낌없는 투자로 선수들의 경기력을 높이기 위해 애쓰고 한가족이 된 선수들을 따뜻하게 맞이하여 선수들에게 용기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시즌 초반 8연패, 그러나 돌풍 시작되다

시즌 초반 8연패, 그러나 돌풍 시작되다. 시즌 시작과 동시에 8연패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2라운드 후반부터 점차 승리를 쌓기 시작하여 시즌 후반 배구계에 돌풍을 일으켰습니다.